책과 밀담 BAR 十誡(ZIKKAI)【東京 銀座】

<スポンサーリンク>

이글은 2019년 11월 17일 기준으로 작성하였습니다.
(한국어 잘하는 선생님의 도움을 받아 썼습니다)


도쿄에 왔기 때문데 건부터 가보고 싶었던 가게 'BAR 十誡(ZIKKAI)’에 갔습니다.


f:id:GOUNN69:20191119202213j:plain



긴자에 있는 지하 도서관입니다.

f:id:GOUNN69:20191119202205j:plain



f:id:GOUNN69:20191119202202j:plain




‘지하 도서관’이라고 하면 영화 '아가씨'에 나왔던 비밀스러은 장소를 연상 하십니까?

호사가의 서재를 형상화한 가게안은 악마적하고 뭔가 마음을 사로잡는 것이 입니다.



f:id:GOUNN69:20191119202217j:plain

서가에는 미술 서적이나 사진집을 비롯하여 희소한 문예 서적이 약3000권이 있고 모두 자유롭게 읽을 수 있습니다.

문호거나 문확 작품에서 이름을 딱 칵테일을 마시며 페이지를 넘기는 것은 책과 밀담을 나누는 것 같습니다.



제가 주문한 음료는 '은하철도의 밤' 을 모티프로 한 논 알코올 칵테일 '星めぐり(별의 순환)' 입니다.


f:id:GOUNN69:20191119202159j:plain



f:id:GOUNN69:20191119202209j:plain




어두컴컴한 BAR 안에서 희미하게 빚나는 신기한 음료임니다.




혹시 좀 분의기 있는 가게를 찾고 있다면 추천합니다.



지도
goo.gl


인스타그램
https://www.instagram.com/zikkai/